2010/05/29 20:59

밀린 일상 잡담 일상의 편린

1. 어느덧 여름이 성큼 다가온 거 같네요. 낮에는 반팔 반바지로 다녀도 전혀 어색하지 않아요.

다만 밤이 되면 기온이 떨어지는 터라 몸이 기온 차를 이기지 못한 탓인지 목감기에 걸려서 한 동안 고생했습니다. 오뉴월 감기는 개도 걸리지 않는다는데 말입니다. ㅜ_ㅜ 저 말고도 주변에서도 꽤 감기 환자들이 속출했는데, 증세가 다들 심하다고 하네요. 증상이 있다 싶으면 견디려고 하지 말고, 그냥 바로 병원 가는 게 속 편할 거 같아요. 이런 계절에 감기 조심하라고 하면 좀 이상하지만, 감기 조심하세요..


2. 잉뮤대란에 휩쓸려 익뮤를 지른 지도 어느새 한 달 째군요.

사용 후기도 좀 정리해야 할텐데, 막상 쓰려고 할 때마다 다른 일이 생겨서 늦어지고 있습니다. 그냥 간단하게 말하면 꽤 만족스럽습니다. 물론 아이폰과 비교하면 아쉬운 점이 있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아이폰보다 나은 점도 있으니까요. 개인적으로는 스마트폰 입문용으로 생각하고 질렀는데, 기대 이상입니다. 예전엔 일일이 챙겼던 포터블 기기들(MP3, 디지털카메라, PSP, NDSL, 민트패드 등) 대신 이 녀석 하나만 들고 다녀도 될 정도니까요.
자세한 얘기는 차후에 더 하도록 할게요..^^;


3. 6월 2일 예정인 제5회 전국 동시 지방 선거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서울에서 지내는 동안 선거 관련 안내 책자는 한번도 받지 못하고 투표를 하러 갔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관련 책자가 왔네요. 사실 이미 어떤 후보를 찍을지는 대충 정해두었습니다만, 한번 더 읽어 봐야겠습니다. 특히 정당이 따로 표시되지 않는 교육감과 교육위원 쪽은 좀더 정보가 있었으면 했거든요. 아, 생각난 김에 선거 관련해서 유용한 링크 몇 가지 첨부해둘게요.

우리 동네 지방선거 후보자 찾기
교육감 선거 후보자 찾기
교육감 민주진보 계열 후보 단일화 기사
경실련 제공 나와 비슷한 성향의 후보 찾기

참고로 저와 비슷한 성향의 후보 찾기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4. 지난 주말 컵 대회가 시작됐습니다.

이번 컵 대회는 포스코에서 스폰을 받아서 포스코컵으로 명명되었네요. 현 K리그에는 조금 애매한 숫자인 15개의 팀이 있다보니 3개 조로 나뉘어서 조별 예선을 진행한 후에 각 조 상위 2개 팀과 3위 팀 중 가장 성적이 좋은 두 팀이 8강 토너먼트를 펼쳐서 우승팀을 정하게 된다고 하네요.

A조: 전북, 전남, 경남, 수원, 강원
B조: 성남, 서울, 울산, 광주, 제주
C조: 대전, 부산, 대구, 포항, 인천

인천은 포항, 대전, 대구, 부산과 함께 C조로 편성됐는데, 지난 26일 수요일에 있었던 대구와의 첫 경기에서 3-2 신승을 거뒀고, 일요일에서는 부산과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전반기 막판 유병수의 몰아치기 골로 분위기도 나름 괜찮고, 새로 합류한 브라질 출신의 공격수 브루노도 꽤 쓸만한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기에 컵 대회에서의 선전을 기대해 봅니다. 인천은 아직 하나의 우승컵도 들어보지 못했는데, 종이컵이라도 한번 들어봤으면 좋겠다는 게 솔직한 마음이에요.

아, 참고로 목요일부터 제 익뮤의 바탕화면은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티아라가 문학에 오기 전에는 그녀들은 다만 하나의 걸그룹에 지나지 않았지만,
인천 유니폼을 입고 피치에 섰을 때 그녀들은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습니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